동료 잠수사에 금고 1년 구형

0
◀ANC▶
세월호 실종자 수색에 참여했던
민간 잠수사가
금고형을 구형받았습니다.

동료 잠수사가 숨진 것과 관련해
감독을 소홀히했다는 이유입니다.

그런데 정작 이들을 불러 모으고
수색을 총괄했던 해경은
누구도 책임지지 않았습니다.

'토사구팽'이란 비판이 나옵니다.

김진선 기자입니다.

◀END▶
◀VCR▶

세월호 실종자를 40여 명 남기고
선내 수습이 한창이던 지난 5월.

민간 잠수사 53살 이 모 씨가 사고로 숨지자
수색 현장을 총괄했던 해경은 안전 관리의
주체는 해경이라고 시인했습니다.

◀INT▶ 고명석 대변인/당시
"전체 총괄책임은 해경에 있습니다."

그런데 석 달 뒤 검찰은 해경이 아닌
가장 경력이 많아 감독관 역할을 맡았던
민간 잠수사 공 씨에게 업무상 과실치사의
책임을 물었고, 금고 1년을 구형했습니다.

◀INT▶ 공우영/잠수사
"제 얘기 반영안해줬으면서 뒤집어씌우고..
내가 권한이 있었으면 그렇게 안했어요."

동료들은 공 씨는 해경의 지시만 전달하는
역할이었을 뿐 책임자가 아니었다며, 실제
수색 현장을 책임졌던 해경은 단 한명도
수사나 징계를 받지 않았다고 반발했습니다.

◀INT▶ 김관홍/민간 잠수사
"우리 그만두고 나가자고 할때 가족들 생각해서
초심잃지 말라고 했던 분이 이런 대우.."

숨진 잠수사의 가족과 시민단체들이
김석균 전 해경청장 등 해경 간부 3명을
뒤늦게 고발했지만 수사는 지지부진한 상태.

◀INT▶ 공우영/민간 잠수사
"벌금만 내면 조용한데 왜 시끄럽게 하냐고
심지어 해경에서도..민간인인 나에게
의존해놓고 이제와서 그러면 안되죠."

공 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일,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열립니다.

MBC뉴스 김진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