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음주사고 잇따라..

0
(앵커)
새학기를 맞아
대학생들이 MT를 떠났다가 사고를 당하는 일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에는
술을 마신 뒤 리조트에 머물던 여대생이
5층에서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모 대학교 3학년 21살 고 모씨가
리조트 5층 난간에서 떨어진 것은
오늘 새벽 2시 40분쯤입니다.

고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의식을 찾지 못하고 숨졌습니다.

같은 학교 동아리 모임 선후배들과 함께
술을 마신 고 씨는 혼자 방에 들여보내졌다가
다시 나오기 위해 베란다 난간을 넘던 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경찰관계자(음성변조)
"여학생이 술 한잔 먹으니까 집에 가겠다고 막
가방메고 온 것이야 새벽에..학생들이 참아야
참아야 하고 방에 넣어둔 거야...이야기 하고
있는데 갑자기 쿵 하는 소리가 났다는 거야"

학교측은
이번 MT가 1박 2일 일정으로 진행됐고
단과대 개별 동아리 모임이어서
행사 여부를 파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스탠드업)
"170여명의 학생이 참여한 동아리 모임에는
지도교수나 직원들이
함께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유가족/
"승인 절차라든가 신고과정이 있었는지 지도교
수나 인솔교수나 안전요원을 배치 했는지 이런
것들이 전혀 없었던 것 같아요"

이에 앞서 지난 2월에도
대학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한 여대생이
술을 마시다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각 대학들이
건전한 MT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지만
MT과정에서 발생하는 음주 사망사고는
여전히 뿌리뽑히지 않고 있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