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광주공장서 큰 불..원인 수사 중

0
◀ANC▶
어젯밤, 우리 지역의 대기업 중 하나죠. 대우전자 광주공장에서 큰 불이 났습니다.

전자제품 수억원어치가 불에 탔는데...
회사측은 일단 생산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대형 냉장고가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쌓여있는 전자제품에 불이 계속 번지자
소방관들이 냉장고를 끌어내려
진화에 나섭니다.

대우전자 광주 2공장 물류 창고에서
불이 난 건 어젯밤 11시 50분쯤.

(스탠드업)
이렇게 창고 안에 쌓여있던 냉장고와
세탁기 등 고가의 전자제품들이 모두 타
피해가 커졌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차 50여대와
소방관 300여명이 긴급 투입돼
30여분만에 큰 불을 잡았지만
잔화 정리까지 12 시간이 더 걸렸습니다.

◀INT▶
김황재 현장지휘팀장/광주 광산소방서
"저희가 왔을 때는 이미 이쪽 부근에서 상당히 화세가 강해서 저희가 그때 바로 초기단계에서 전 소방력을 다 동원을 했죠."

현재까지 파악된 것만 5억원의 피해가 났고,
정확한 피해는 집계하고 있습니다.

불을 끄는데 공장 탱크에 있던 물을
대부분 소진하면서 오늘 오전 공장 생산라인이
1시간 정도 멈추기도 했습니다.

대우전자 측은 불에 탄 건 보유분이라
생산일정에 차질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INT▶
권기주 부장/ 동부대우전자 홍보팀
"일부 완제품과 부품이 소각된 것으로서 생산 일정과 프로세스에는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경찰은 세 군데서 동시에 불길이 치솟았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누전과 방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대우전자는 연매출 1조 8천억원의
대기업으로 광주로 공장을 옮기기 전인
지난 2009년, 인천에서도 불이 나
38억 원의 재산피해를 입은 적이 있습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