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취업 사기' 수억 원 가로챈 기자 구속

0

전남지방경찰청은
대기업 직원들과의 친분을 내세워
자녀들을 취업시켜준다며 사기를 벌인 혐의로
인터넷신문 기자인 48살 김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6월부터 1년여 동안
자녀들의 취업을 바라는 지인들에게
여수산단 모 화학의 정규직원으로
채용시켜주겠다며 금품을 받는 수법으로
8명으로부터 4억 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위조한 면접서류 등으로
피해자들을 안심시켰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