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난 '카공족', 눈치보는 사람들

0
(앵커) ◀ANC▶

'카공족'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카페에서 공부하는 대학생들을
지칭하는 신조어인데요..

요즘 시험 기간인 대학가는
카공족 일색입니다.

이미지 뉴스리포터입니다.

(리포터)
◀VCR▶

시험기간을 맞은 대학가의 한 카페,

곳곳에 노트북과 책을 펼쳐둔 채 공부하는
학생들이 눈에 띕니다.

카페에서 공부하는 이른바 '카공족'들입니다.

칸막이가 쳐져 답답하고,
노트북 사용이 제한적인 학교 도서관보다는
쾌적하고 인터넷도 빠른 카페를
공부 장소로 더 선호하는 겁니다.

(인터뷰) 조형남 / 전남대학교
"카페에서 집중이 더 잘 된다."

이런 '카공족'이
최근 대학가의 한 풍속도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책과 소지품이
주변 테이블까지 차지해 자리에 제한을 받고 ..

공부중이니 조용히 해달라는 요구를 받기도 해
다른 손님들이 눈치를 보는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 조상민 / 조선대학교
"공부에 방해된다는 이유로 불쾌해 하는 사람 있어"

업주들 역시
시험 기간엔 매출에 영향을 받기도 하지만 ..

그렇다고 손님을 내보낼 수도 없어 고민입니다

더욱이 최근에는
취업 준비생과 중고등학생들까지
카페에서 공부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서로의 불가피한 눈치싸움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미지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