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만들었다고 해고..복직 명령에도 소송

0
(앵커)

광주의 대표 생활정보지인
'사랑방신문'을 배달하는 근로자들이
처우를 개선해 달라며
지난해 노동조합을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회사측은
교섭에 성실히 임하지 않고,
노조 결성을 주도한 직원을 해고했습니다.

이에 맞서 노조원들은
사측이 노조를 탄압하고 있다며
파업 투쟁에 나섰습니다.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57살 김광수 씨는 14년째
매일 새벽 6시부터 오후 1시까지
광주 시내 250여곳의 배포대에
사랑방 신문을 배달합니다.

오전 중에 배포를 끝내라는 회사 지시에
쉬거나 아침식사를 하는 건
엄두도 낼 수 없습니다.

이렇게 일주일에 엿새를 꼬박 일하고 받는 돈은
한달에 140만원,
차량 보험료와 수리비를 제하면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인터뷰)김광수/사랑방신문 C&S 노조위원장
"저희가 배포해야 하는 시간에 맞추려다 보면은 화장실 갈 시간도 없고 심지어는 저희가 아침을 제대로 못 먹고 일하는 게 부지기수입니다."

회사 지시를 거스를 수 없는 위치지만
이들은 회사와 근로계약이 아닌
개인사업자로 도급계약을 맺고 있는
특수고용노동자.

'가장 나쁜 비정규직'이라 불리며
일하던 이들 20여명은
정부가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 3권을 약속하던 지난해 말,
노조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이들을 기다린 건
기대와 전혀 달랐습니다.

사측은 노조 결성을 주도한
손평길씨를 도급계약의 성실 의무를
위반했다며 해고했습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 4월,
(CG)손씨가 개인사업자가 아닌 근로자라며
부당해고를 인정하고 복직시키게 했지만
회사 측은 오히려 판정이 잘못됐다며
행정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인터뷰)손평길/사랑방신문 C&S 해고자
"(지난 1월 23일) 대표이사하고 교섭 면담 때 중노위 결정을 따르겠다 대표이사가 이렇게 말을 했거든요. 그런데 이 약속을 헌신짝처럼 저 버리고 지금 저희들 교섭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노조를 만들어도 회사 측이
교섭도 제대로 해주지 않고
오히려 근로자를 해고하며 탄압하자
노조원들은 지난주부터
부분 파업을 시작했습니다.

(인터뷰)김한용/사랑방신문 C&S 노조원
"제 입장에서는 10년 동안 일을 열심히 했는데 우리를 이렇게 헌신짝처럼 버리고 우리 요구를 무시하고 이러고 있는 회사에 대해서 상당히 지금 기분이 나쁩니다."

노조 탄압에 대한 회사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사랑방 미디어그룹에 접촉했지만,
회사 측은 취재에 응할 경우
오해가 생길 수 있다며 취재를 거부했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