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 소리 상설무대

0
광주 문예 회관이 마련한
남도 소리 상설 무대에 박선욱과 우리춤 무용단 '돋움'의 춤사위가 올랐습니다.

어제 광주 문예 회관에서 열린 공연은
'흥과 멋’그리고 '짓과 소리'의
두 가지 테마로 남도의 숨소리와 함께
농촌공동체 생활의 춤놀이 문화를 보여주는
흥겨운 놀이 한판으로 펼쳐졌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