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타이거즈, 올해 가을야구 할 수 있나?

0
(앵커)
올해 기아 타이거즈의 목표는 일단 가을야구를 하는 것입니다.

투수진은 막강하지만 타선이 얼마나 뒷받침해줄 지가 관건입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김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투수력을 앞세워
시즌 막판까지 5강 싸움을 했던 기아 타이거즈.

올해도 다른 구단의 부러움과 두려움을 살
정도로 투수력만큼은 강력합니다.

토종 원투펀치인 양현종, 윤석민에 이어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두 외국인 투수가 가세했는데 특히 헥터 선수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터뷰)이대진/기아 타이거즈 투수코치
"(헥터 노에시는) 구위 면에서는 (타자들을) 압도할 수 있는 구위라고 생각하고요. 처음 몇 게임 정도 해보면 자신감 붙으면 좋은 성적 기대할 만하다고, 해볼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타선은 올해도 전망이 밝지 못합니다.

지난 시즌 타율과 타점 등
거의 모든 공격 기록에서 10개 구단 중 꼴지를 면치 못한 공격력은
올해도 크게 보강되지 못했습니다.

때문에 작년에 극도로 부진했던
나지완의 방망이가 얼마나 살아나느냐가 관건입니다.

(인터뷰)나지완/기아 타이거즈 외야수
"일단 제가 잘해줘야 경쟁력 있는 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요. 그런 부분들을 연습으로 많이 보완하고 있는데 지금까지는 순조롭게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난 해 5강 싸움 경쟁 구단이었던
한화,롯데와 달리
FA 시장에서 전력보강을 하지 못한 만큼
브렛필과 이범호, 김주찬 등 주축 선수들이 부상 없이 뛰어주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올해 목표는 일단 5강에 드는 것입니다.

(인터뷰)조계현/기아 타이거즈 수석코치
"지금 선수들이 훈련하는 자세나 기량 발전하는 속도로 보면 충분히 작년보다는 달라진 모습을 선보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지난 시즌 이홍구와 백용환이 벌인
포수 주전 싸움은 올해 신인 신범수까지 가세해 더욱 치열해져 팬들의 보는 재미가 커질
전망입니다.

(스탠드업)
기아가 올시즌 가을야구를 할 수 있느냐 여부는 타선을 얼마나 살찌울 수 있을 것인가 또, 어떻게 짜임새 있게 가다듬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시즌 개막까지는 이제 40일 정도 남았습니다.

일본 오키나와에서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ANC▶
◀END▶
◀VCR▶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