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양숙 사칭 사기꾼, 문재인 대통령 사칭하기도

0
권양숙 여사를 사칭해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속인 40대 여성이
다른 사람을 상대로
문재인 대통령 행세를 하며
돈을 뜯어내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윤 전 시장에게 4억 5천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구속된 49살 김 모 여인은
지역 모 사학법인 대표 등 지역 유력인사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사칭한 문자메시지를 보내
5억원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를 의심한 이들이 응하지 않아서
범행은 실패했고
결국 경찰이 수사에 들어가면서
윤 전 시장을 상대로 한 범행이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