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장관, 5.18 무력진압 공식 첫 사과

0
◀ANC▶

국방장관이
5.18 당시 무력진압에 대해
광주시민과 국민에게
공식 사과했습니다.

5.18 당시 군의 총검에
시민들이 희생당한 지 38년만의 일입니다.

김인정 기자입니다.

◀VCR▶

5.18 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가
헬기사격 등에 대해 발표한 지 이틀만에
송영무 국방장관이 사과문을 내놨습니다.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하고
무차별 진압했던 것에 대해
국방부 장관이 공식 사과한 건
38년만에 처음입니다.

◀INT▶
송영무 국방장관/
"저는 국방부장관으로서 우리 군이 38년 전 5.18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국방장관은 이번 조사결과 발표를 계기로
군이 더이상 정치에 개입하거나
정치에 이용당하는 일이 없도록
법적 제도적 조치를 갖추겠다고 밝혔습니다.

5.18 기념재단과 5월 단체,
윤장현 광주시장 등은
모두 사과를 환영했습니다.

◀INT▶
김양래 상임이사/ 5.18 기념재단
"진상조사결과를 내놓고 거기에 대해 시민들에게, 국민들에게 사과한 것은 처음 있는 일입니다. 환영할만한 일이고요."

5월 유족들은 "5.18이 일어나고
처음으로 받은 사과"라며,
이제는 제대로 발포명령자를 밝혀내
사과받고 또 용서하고 싶다고 호소했습니다.

◀INT▶
임근단/ 5.18 희생자 김경철 씨 유족
"어떻게 해서 이 많은 사람들이 다치고 죽었는가, 누가 했는가, 세월이 이렇게 많이 갔으니까 용서라도 우리가 해주고 싶은 생각이 있어요. 그것만 좀 밝혀주면 좋겠어요."

한편, 발포명령자 등을 밝힐
5.18 특별법안은 여야 대립으로
현재 2월 국회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이며,
국방장관은 오늘 사과문을 통해
5.18 특별법 통과에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