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프린지페스티벌 3년...발전 방안 모색

0
광주 프린지페스티벌을 시작한 뒤
3년이 지난 것을 계기로
평가와 함께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이번 토론회에서 정형균 감독은
프린지 페스티벌이
다양한 장소에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하면서
광주의 특성을 살려
차별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독립 기획자인 황신혜씨는
프린지 페스티벌이
거리 예술의 플랫폼 역할을 해야 한다며
선택과 집중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