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법조계서 '소리 없는 미투(MeToo)'

0
◀ANC▶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데요,
광주지역 법조계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광주 여성 변호사회가
법조계의 성폭력 피해 실태를 조사해 봤더니
절반 가량이 피해를 경험했다고 답했습니다.

김인정 기자입니다.

◀VCR▶

(c.g1) 광주 법조계에서 이뤄진
성희롱 성폭력 실태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48.91 %,
절반에 가까운 비율이
성폭력과 성희롱을 경험했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번 실태조사에서 드러난 피해 사례는
최근 3년간 모두 297건으로,
피해자 대부분이 여러 유형의 성희롱과
성폭력을 경험했다고 답변했습니다.

(c.g2) 외모와 몸매 평가는 만연해있었고,
음담패설*신체접촉도 비율이 높았습니다.

강간이나 강간미수, 강제 추행 등
형사법상 범죄인 경우도
전체 피해 사례 중 18.84%에 달했습니다.

(c.g3) 여성 변호사를 상대로 가해한 사람은
절반이 남성 변호사, 사무실에 함께 일하는
사무직원들은 30%에 가까웠습니다.

"손녀 같아서" "딸 같아서"
"사회생활을 하려면 익숙해져야 한다"라는 말과
함께 사무직원이 성희롱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INT▶
정다은 변호사/ 광주여성변호사회 실태조사단
"서지현 검사가 폭로를 했을 때 대부분 직업영역 외에 있는 사람들은 놀라거나 의구심을 표하거나 했겠지만 직업영역(법조계) 내에 있던 사람들에게는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성희롱 성폭력 경험이 있다고 한 응답자의 비율로 고스란히 드러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c.g 4) 피해자들은 대체로 가해 상황에서
불쾌감을 표현하기 어려웠다고 답했고,
대응한 경우에도 농담으로 웃어넘기거나
오히려 피해자를 비난하고
행동을 이어가는 경우가 많았다고 답했습니다.

문제제기를 했을 때 업무상 불이익이 있거나
악의적 소문이 있었다고도 말했습니다.

(스탠드업)
이번 설문조사는
광주에 있는 여성변호사 100여명과
광주 변호사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거나
일했던 여성사무직원 450여명을 상대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9 일간 실시됐습니다.

(c.g5) 변호사들의 응답률은
전체의 절반을 넘는 54.9%였지만
사무직원은 7.96% 만 응답했습니다.

일부 사무직원들은 직장에서 불이익을 받거나
다음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게 될까 두려워
응답이 곤란하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