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물폭탄..비 피해 잇따라

0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어젯밤과 오늘 새벽 광주 전남 지역에 큰 비가 왔습니다.

예기치 못한 게릴라성 집중호우 때문에 여기저기서 많은 피해가 났습니다.

첫 소식 송정근 기자입니다.

(기자)

물에 잠긴 전신주가 쓰러질 듯
기울어져 있습니다.

출입이 통제된 다리는 무너진 채 잠겨있습니다.

오늘 아침 느닷없이 물이 쏟아져 들어오면서
시설하우스와 저지대 주택이 침수됐습니다.

(스탠드업)
마을 옆에 있는 하천이 범람하면서
이 둑방길을 무너뜨려
마을 전체가 물에 잠기게 된 겁니다.

많은 비로 불어난 하천이
바닷물의 만조 때와 겹쳐
바다로 흘러가지 못하게 되자
결국 제방을 무너뜨렸습니다.

(인터뷰)
강원희/영광군청 건설방재과 하천담당 계장
"이틀동안에 220밀리미터의 집중호우가 내려졌는데다가 지금 만조시하고 겹쳐가지고 바닷물이 빠져 나가지 않고 지금 하천에 물이 담수가 되다 보니까.."

영광에는 시간당 60밀리미터의 집중호우가
내리는 등 어제부터 2백 밀리미터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주택 16동이 물에 잠겼고, 농경지 침수도 잇따랐습니다.

(인터뷰)김용옥/영광군남반석교회 목사
"문을 여니까 폭포수같이 물이 쏟아져 나왔다니까요 저 문이..밖에 문 말고 안의 문까지 (물이) 차가지고.."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장성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계곡물에 굴삭기가 떠내려갔고,
마을 주민들이 고립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박순회/고립된 마을 주민
"저 분이 굴삭기 떠내려가는 거 잡는다고 같이 떨어져 죽을뻔했죠.."

산림청은 함평, 영광, 담양에 산사태 경보를,
광주와 장성 구례 등 6개 시군에는
산사태 주의보를 발령하기도 했습니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30에서 80밀리미터의 비가 더 오겠으며,
특히 밤사이에 집중호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습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