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항 부산항 동시 개발한다

0
오거돈 해양수산부 장관이
광양항과 부산항을 동시에 개발하는
두개의 항구 정책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밝혔습니다.

오 장관은 지난 14일
대표적인 항구 하나만을 키워야 한다는
자신의 발언과 관련해 대표적인 선수는
부산항과 광양항 두 곳을 의미한 것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글로벌 물류체계하에서
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부산항과 광양항을 하나로 묶는 체계로 항구를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장관은 박준영 전남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이같은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