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극 더 있다'..주민들 정밀조사 요구

0
(앵커)
한빛원전의 허술한 안전관리와
부실 시공 문제는
국정감사에서 재확인됐습니다.

주민들은 결함이 더 있을 거라며
땜질 처방이 아니라
정밀조사를 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방사능 유출을 막는 격납건물에서
2백 78개 공극, 즉 틈새가 발견된 한빛원전.

이는 국내 원전 전체에서 발견된 공극의
94%에 달하는 것으로
올해 국정감사에서 지적됐습니다.

격납건물의 철판 부식도
한빛원전에서 발견된 게
국내 전체 원전의 60%에 달했습니다.

건설 당시부터 공사가 부실하다고 지적한
주민들은 발견되지 않은 공극이나 부식이
더 있을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스탠드업)
"주민들은 현재 한빛원전에서 드러난 공극 등 부실시공 흔적이 전부가 아니라며, 격납건물 전체에 대한 정밀조사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CG) 현재 드러난 공극은
격납건물 안쪽에서 철판을 망치로 두드려
이상 있는 일부만 조사한 것이라며,

두께 1미터 20센티에 이르는 콘크리트 내부에
어떤 결함이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인터뷰)김관용/한빛원전 범군민대책위원회 기획팀장
"전수조사를 해봐야만 과연 공극이 어느 정도 있을 것인지 격납철판 부식이 또 얼마나 있을 것인지는 조금 더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합니다."

이미 2년 동안 한빛원전 실태조사를 한
민관합동조사단도 활동을 마치며
한수원에 추가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격납건물 안에 있을 공극이나 철판 부식이
아직 다 드러나지 않았다는 겁니다.

(전화인터뷰)이하영/한빛원전 민관합동조사단 실무위원장
"(한수원은) 격납건물 구조 건전성 평가를 하겠다고 이야기를 해요. (민관합동조사단은) 그런 것들을 미리 한 번 들여다봐라 요구했습니다."

전문가들도 격납건물 내부 결함은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주민이 제기한 의혹을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미 공극과 철판 부식이 확인된
한빛 3,4호기가 방사능 유출을 막을 수 있는지
안전성 평가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인터뷰)한병섭/원자력안전연구소장
"여러 가지 다양한 형태의 결함이 있으면 (방사능 유출시) 10기압이 아니고 그보다 더 낮은 압력에서 격리 효과를 거두지 못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국내 원전 가운데
가장 부실 투성인 것으로 드러난 한빛원전

지금까지 발견된 공극과 철판 부식이
전부인 건지,
또 한수원의 주장대로
안전성에는 정말 이상이 없는 건지,

주민들의 불신은 더욱 커졌습니다.

MBC뉴스 우종훈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