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브릿지저축은행 '영업정지'

0
◀앵 커▶
정부가 골든브릿지 저축은행에 대해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 저축은행은
여수에 본점을, 광주에 지점을 두고 있는데
현재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후순위 채권자는 150여 명에 이릅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6일
골든브릿지 저축은행에 대한
6개월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골든브릿지 저축은행은
지난해 8월 부실금융기관으로 지정돼
매각 절차를 밟아 왔으며,

지난해 11월 조은저축은행이
매각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

C/G)조은 저축은행은
우량자산과 부채만을 사들이고
영업에 지장이 없는
자산·부채 계약이전 방식으로
골든브릿지 저축은행을 인수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의 여수 본점과 광주 지점은
오늘(19)부터 조은저축은행으로 바뀌어
정상영업이 이뤄질 예정이지만,

예금자보호법의 보장을 받지 못하는
후순위채권 투자자는
손실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녹 취▶금융위원회 관계자(C/G)
"기존 거래를 그대로 승계하는 것이기 때문에 예금자분들은 통장변경이나 별도의 조치 없이 동일하게 거래가 가능합니다."

투명C/G)
지난해 9월 기준, 골든브릿지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2천19억 원,
거래자 수는 1만 7천여 명입니다.

이 가운데 후순위채권 투자자는 153명,
투자액은 50억 원 규모입니다.//

지역별로는 여수와 순천이 107명으로 가장 많고
광주에도 29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골든브릿지 저축은행은
앞으로 파산절차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MBC뉴스 권남기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