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워요 광주, 고마워요 U대회

0
(앵커)
이번 U대회에는 우여곡절, 천신만고 끝에 참가한 선수들이 꽤 많습니다.

광주에서 느꼈던 따뜻함과 고마움을 고국에 돌아가 꼭 얘기하겠다며 감사해하는 선수들을 김철원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응원하는 동료, 도와주는 코치 한 명 없지만 섬나라 아이티에서 온 태권청년 알티도르 마케슨씨의 눈빛이 빛나고 있습니다.

비록 1차전에서 탈락했지만 메달보다 값진 마음을 안고 고향에 돌아갑니다.

지진으로 아버지를 잃은 청년이 태권도 장비 하나 없이 홀로 U대회에 참가하고 있다는 소식에 광주시민들이 십시일반 정성을 모아 장비도 사주고, 장학금도 마련해줬습니다.

(인터뷰)알티도르 마케슨 씨/아이티 태권도 대표
"저를 도와주신 모든 분들을 사랑합니다. 그 분들이 있어서 제가 최선을 다할 수 있었습니다."

네팔 선수단이 5.18 묘지를 찾았습니다.

지진참사로 경기 참여를 포기할 뻔한 상황이었는데 광주시민들이 마음을 모아준 덕분에 대회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며 거듭 고마워했습니다.

(인터뷰)프라딥 조시/네팔 선수단장
"우리는 지금 지진이라는 재앙과 싸우고 있습니다. 저희를 도와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우리나라와 국교 관계가 없는 쿠바도 2명의 유도 선수를 U대회에 보냈습니다.

경제적 문제로 참가 못할 처지였지만 국제대학스포츠연맹의 지원 프로그램의 도움을받아 우여곡절 끝에 참가한 쿠바 선수는 경기를 뛸 수 있게 된 사실 자체가 감격스럽습니다.

(인터뷰)아나이리스 도르비그니/쿠바 여자유도 대표
"한국이 친절하고 아름다운 나라라는 걸 듣고
정말 알고 싶고 와보고 싶었는데 실제로 와서 보니까 그렇습니다. 감동받았습니다."


이들 선수들은 고국에 돌아가 광주에서 자신들이 겪었던 일을 사람들에게 얘기해주겠노라고 공통적으로 다짐했습니다.

광주시민들이 보여 준 연대와 나눔의 뜻이 U대회를 매개 삼아 전 세계로 퍼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영상취재 강성우

◀ANC▶
◀END▶
◀VCR▶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