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허가 개입 억대 금품 챙긴 사이비 기자 검거

0

건축허가 과정에 개입해
억대의 금품을 챙긴 사이비 기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모 인터넷신문 기자인 61살 A씨에 대해
특가법상 알선수재혐의로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씨는 지난 2천13년 불법 증축으로
건축허가를 받지못한 모 장례식장 업주에
접근해 허가를 받아주는 대가로
현금 1억 원 등 1억4천5백만 원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으며 해당 장례식장은
당시 건축허가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