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의회 해외연수..사전심사부터 허술

0
(앵커)지방의원들의 외유성 해외 연수,문제가 된 게 한두 번이 아닙니다.최근 화순군 의원들도외유성 연수를 다녀왔는데요.외유를 막기 위한 제도적 장치는무용지물이었습니다.우종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기자)화순군의회 의원들이지난해 10월 홍콩과 대만으로해외연수를 다녀온 뒤홈페이지에 올린 보고서입니다.(CG)상당 부분이 맛집이나 명소 방문 등여행 후기로 채워졌습니다.해당 의원들이 이달 들어 떠난태국과 터키 연수도성격이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유적지 방문 등사실상 외유성에 가까운 연수 일정은의원들이 알아서 짰습니다.◀INT▶ 강순팔/ 화순군의회 의장"상임위별로 필요성이나 적합성, 타당성을 따져서 꼭 필요한 부분에 벤치마킹을 하는 차원에서 (여행 일정을 짭니다.)"(스탠드업)"화순군의회는 외유성 출장을 막기 위해공무 국외여행 규칙을 뒀지만,실제로는 잘 지켜지지 않고 있었습니다."단순 시찰이나 견학 등을억제한다고 돼 있는 자체 규칙에충실하지 않은 겁니다.또 '외유성 논란'을 막기 위한외부 여과 장치도제 기능을 하지 못했습니다.내실 있는 해외 연수를 위해민간이 참여한 심사위원회에서사전 검토를 하도록 돼 있지만,이 역시 요식 행위에 불과했습니다.(CG)심사위원회 회의록을 보면,관광 위주로 일정이 짜여 있는데도반론을 제기하는 위원은 하나도 없었습니다.(녹취)진실애/참여자치21 상근활동가"국민들이 외유성 출장 논란에 대해서 또 혈세를 갖고 해외연수 목적으로 다니는 것에 대해서 이미 신뢰도가 많이 떨어진 상태입니다."경북 예천군의원들의 해외연수가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화순군의회의 해외연수에도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지고 있습니다.MBC뉴스 우종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