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금호타이어 인수전

0
금호타이어 인수전이갈수록 혼돈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대전에 본사를 둔타이어 유통업체 타이어뱅크가인수전에 가세하는가 하면,노조는 인수 희망업체가추가로 더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하지만 채권단은더블스타가 아닌 제 3자 인수에의미를 두지 않고 있습니다.송정근 기자입니다.금호타이어가 중국 더블스타에통째로 매각되는 게 안타까워서인수를 추진하게 됐다.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은이같은 말로금호타이어 인수 추진 배경을 밝혔습니다.인수 자금은 타이어뱅크를 상장하거나타이어뱅크를 담보로돈을 빌려 조달하겠다고 말했습니다.또 해외 업체 두 곳이 공동인수 의사를 밝혀장기적인 자금 조달이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이에 대해 산업은행은총자산 3천억원대의 타이어뱅크가그 두배가 넘는 인수 비용을감당할 수 있을지 의심하고 있습니다.또 타이어뱅크가 인수 제안서나투자 계획서 등을 보내온 적이 없다며실제 인수 가능성을그리 높지 않게 보고 있습니다.반면, 금호타이어 노조는타이어뱅크의 인수 추진을 환영했습니다.또 구체적으로 밝힐 순 없지만타이어뱅크 말고도인수 희망 국내기업이 복수로 더 있다며이들 업체에게도공평하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새 주인을 찾느냐, 법정관리로 가느냐'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국내 기업까지 인수전에 뛰어들면서금호타이어의 운명은혼돈에 빠져들고 있습니다.엠비씨 뉴스 송정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