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사기 혐의로 기아차 노조 전 간부 체포

0
광주경찰청 광역수사대는기아차 채용을 미끼로최근까지 29 명으로부터19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간부 출신의48살 황모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경찰의 수사망을 피해여수에서 도피 생활을 해온 황씨는수배 전단을 본 시민의 제보로어젯밤 검거됐습니다.경찰은 황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공모 혐의를 받고 있는기아차 전현직 직원에 대해서도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