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자 속여 돈 뜯어낸 30대 징역형

0
음주운전자를 상대로 피해를 봤다며거짓 신고를 한 혐의로 기소된 30대에게징역형의 유죄가 선고됐습니다.광주지법 형사7단독 박상재 판사는음주운전자를 상대로 자신의 차가사고를 당한 것처럼 속이고 금품을 요구한혐의로 기소된 39살 박 모씨에게 징역 6월을선고하고 집행을 2년 유예했습니다.박씨는 지난해 12월광주 쌍촌동의 한 도로 한 가운데서술을 마시고 정차중이던 24살 이 모씨가자신의 화물차를 들이받은 것처럼 속이고차량 수리비 170만원을 요구하는 등무고 혐의로 기소됐습니다.법원은 음주운전을 한 이씨에게는벌금 2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