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빙이었던 광주 교육감 선거!

0
처음 웃은 쪽은 이정선 후보였습니다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경합으로 이 후보가 앞선다는 예측이 나오자이 후보 캠프에는 승리를 기대하는분위기가 감돌았습니다그러나 개표는 장휘국 후보에게도 이정선 후보에게도안심할 수 없는 박빙으로 전개됐습니다새벽까지 표 차이는1% 안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며보는 사람 손에 땀을 쥐게 했습니다그리고 마침내 마지막으로 웃은 건 장휘국 후보였습니다[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당선자]치열한 경쟁을 했던 다른 두 후보에게도 감사와 위로와 격려를 드립니다10시간 가까이 전개된 접전의 드라마는3선 교육감을 탄생시키며 막을 내렸습니다https://goo.gl/7ax91H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