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 유일 서핑명소 '인기'

0
◀ANC▶고흥 남열 해수욕장은남도 유일의 서핑 명소로 인기가 높은데요,가을이 깊어지기 전에 한 번이라도 더파도를 타려는 서퍼들로 붐비고 있습니다.조희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VCR▶집채만 한 파도가 밀려와하얗게 부서지는 해안가.높은 파도 위에 검은 물체들이 떠 있습니다.올해 마지막 서핑을 즐기는 서퍼들입니다.보드를 타고 시원하게 파도를 가르고,파도에 휩쓸려 넘어져도 아랑곳하지 않고다시 일어나 힘차게 패들링을 합니다.◀INT▶ *이해원 / 서핑 강사*"지형 특성상 남해 쪽은 섬이 많아서 파도가 많이 안 들어와요. 그런데 남열 쪽은 섬 같은 가로막이 없어서 굉장히 질 좋은 파도가 들어와서 (좋습니다.)"◀INT▶*티아고 오카주카/브라질리언 서핑 강사*"양양은 여기보다 파도가 쉽고 부드럽습니다. 지난주에 여기에 왔는데 파도동굴이 완벽했습니다. 파도를 타는 경험이 굉장했습니다. 또 오고 싶습니다."남도에서 유일하게 서핑을 할 수 있는고흥 남열 해수욕장.지난 2016년 문을 연 이후,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매년 수많은 서퍼들이 찾고 있습니다.흐리고 다소 쌀쌀한 날씨에도이날 하루 동안에만 서른 명이 넘는 사람들이해수욕장을 찾았습니다.◀INT▶*천명기 / 남열해수욕장 서핑업체 사장*"서핑을 할 수 있는 곳 중에는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곳입니다. 올해 같은 경우는 서핑하러 오신 분들만 4천 명에서 5천 명 정도(였습니다.)"서퍼들은 해수욕장 인근에편의 시설이 부족한 게아쉽다고 입을 모읍니다.[S/U] 이 일대는 관광특구로 지정돼 있지만마땅한 부대시설이 없습니다.식당가나 편의시설은 물론, 교통시설까지부족해 찾아오는 관광객들은 불편함을느낄 수밖에 없습니다.///고흥군이 남열면 일대를고흥우주해양리조트 특구로 지정한 지벌써 10년이 되어가지만 관련 사업은좀처럼 진척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자연이 선물한 천혜의 환경을 발판으로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이시급한 숙제로 꼽히고 있습니다.MBC NEWS 조희원입니다.◀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