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텔 건물서 화재...큰 일 날 뻔

0
연기가 자욱한 건물에소방관들이 불길을 잡느라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5층짜리 고시원 건물에서 불이 난 건아침 7시 반쯤입니다.3층까지는 원룸, 4층과 5층은 고시원으로 쓰이고 있었는데 불은 1층 원룸의 한 방에서 시작됐습니다.(스탠드업)"불이 난 원룸이 있는 1층 복도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 돼 있지 않아 초기 진화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연기는 급속도로 건물 전체에 퍼졌습니다."불이난 건물에는30여명이 거주하고 있었지만재빨리 대피해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서울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7명이 숨진 사건이 난 지채 2주도 지나지 않았기에주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현장음)신고자/"옆집 알람인줄 알았는데 창문 열어보니까 담배 연기 그런 게 아니라 불난 것처럼 올라 오길래.. 한 열명, 스무 명 정도는 나왔어요."이 건물은 지난 7월 소방점검을 받았습니다.스프링클러 설치 의무대상인4층과 5층 고시원에는 스프링클러가 있었지만설치 의무가 아닌 원룸에는 스프링클러가 설치돼 있지 않아서 대형피해로 번질 뻔 했습니다.(현장음)주민/"문 여니까 그때 냄새가 확 나더라고요. 그래서문 닫아도 냄새가 계속 나니까 머리가 좀 아프긴 했는데.."한편 불은 이 건물 1층 원룸에 사는20살 백 모씨가 술에 취해 불을 지른 것으로드러났습니다.경찰은 남자친구의 결별 통보에 화가 나 불을 질렀다는 백씨를 입건해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