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끝나자마자 광주 빌라 화재..순식간에 일가족 참변

0
(앵커)
추석 연휴가 끝나자마자 
광주의 한 빌라에서 불이 나
일가족 4명이 참변을 당했습니다.
 
뇌수술을 받아 거동이 불편한
40대 여성이 숨졌고,
남편과 두 자녀는
대피 과정에서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다현 기잡니다.
 
(기자)
시꺼먼 연기가 건물 밖으로 솟아오릅니다.
 
외벽 에어컨 실외기에 아슬아슬하게
걸터앉은 한 여성은
소방대 사다리를 통해 구조됩니다.
 
4층 빌라에서 불이 난 시간은
오전 8시 반쯤.
 
불은 20여 분 만에 꺼졌지만 집안 전체가
새까맣게 타버렸습니다.
 
(인터뷰) 이준서/ 대피 주민
"고무 타이어 태우면 까만색 연기가 나잖아요. 그런 연기들이 많이 났어요. 계단으로 내려왔는데 계단까지 연기가 나왔던 상황이니까."
 
거실에서 시작된 불로
집안에 있던 일가족 4명은
현관으로 대피하지 못하고
창 밖으로 몸을 피해야 했습니다.
 
(스탠드업)
대피 과정에서 아버지는 3층 높이에서 떨어져 중상을 입었고, 아들은 자동차 위로 뛰어 내려 탈출했습니다.//
 
에어컨 실외기 위에서 버티던 딸이
혹시라도 추락할까봐
이웃 주민들은 바닥에 이불을 깔았고,
신고 4분만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딸을 구했습니다.
 
하지만 어머니 45살 정모 씨는 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1년 전 뇌수술을 받은 어머니는
거동이 불편해
탈출을 시도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현장음) 김석순 /동부소방서 119재난대응단장
"그나마 경상인 따님을 통해서 확인된 바로는 약간의 냄새가 있었다고는 하는데 그건(화재 원인) 좀 더 지켜봐야 될 것 같고요."
 
경찰과 소방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다현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