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장난 신호등 "제 때에 수리만 됐더라도.."

0
(앵커)
횡단보도를 건너던 보행자들이
택시에 치여 다쳤습니다.

고장난 신호등을
열흘째 방치해서
사고가 났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송정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밤 11시, 택시 한 대가 광주 도심을 달려갑니다

갑자기 뛰어나온 보행자 2명을
택시가 피하지 못하고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택시 운전자 59살 서 모씨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여고생 등 보행자 2명을
들이받은 것은 어젯밤(28) 11시쯤.

이 사고로 여고생 17살 김 모양이 머리에 골절을 입는 등 보행자 2명이 크게 다쳤고,
택시에 타고 있던 운전자 등 3명도 다쳤습니다.

경찰은 운전자 서 씨가 제 신호에 운전을 한 것은 맞지만 앞을 잘 보지 않아 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 부모는 다른 원인이
사고 피해를 키웠다고 말합니다.

◀인터뷰▶김용인/피해학생 부모
"신호등이 있었으면 피해 줄일 수 있었을 것"

(스탠드업)
사고가 난 곳은 차량 통행이 많은
왕복 5차선 도로인데요. 보시는 것처럼 보행자의 안전을 책임지는 신호등은 없는 상태입니다.

(CG)양쪽에 보행자 신호등이 있어야 하는데,
학생들이 건너가는 방향쪽의 신호등이
없다 보니 사고가 커졌다는 겁니다.

사고 장소는 열흘 전 또 다른 차량 사고로
신호등이 부서졌는데,
경찰이 전국적으로 신호등 자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경찰도 수리업체 등을 더 재촉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잘못을 인정했습니다.

◀인터뷰▶김원철/광주지방경찰청 교통계
"저희 잘못 맞다. 더 독촉했었어야 했는데"

피해자 부모는 경찰을 상대로
신호등 관리 부실에 대한
소송을 진행 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