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38주기1 - 이시각 금남로 5.18 전야제

0
(앵커)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식을 하루 앞두고
오늘 광주 시내 곳곳에서
추모의 물결이 이어졌습니다

지금은 80년 5월 항쟁의
심장이었던 금남로에서
전야제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송정근 기자,
시민들이 꽤 많아보이네요

(기자)

네 현재 바람이 불고 있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전야제를 찾은
시민들이 많습니다.

(현재 공연 1문장)

올해 전야제의 주제는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입니다.

◀VCR▶

80년 5월의 참혹한 모습이 재현되고,
발포명령자 등 그날의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내용의 공연이 진행됐습니다.

조금 전에는 5.18 고문 피해자인 차명숙 씨가
당시의 참혹한 상황을 증언하기도 했습니다.

전야제에 앞서 진행된 민중대행진에선
세월호 가족과 오월 가족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면서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 안았습니다.

80년 5월 광주의 모습을 재현해 놓은
금남로 차없는 거리에선
주먹밥 나눔 행사와 거리극이 펼쳐져
많은 시민들이 5월 정신을 함께 나눴습니다.

◀INT▶ 천인호(광주시민)



최근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던
남북정상회담을 축하하며 한반도에 평화가
깃들길 바라는 메시지도 곳곳에 내걸렸습니다.

이와 함께 그동안 주목 받지 못했던
여성들의 활동을 주목하고 제대로 기억하자는
오월 여성제도 진행됐습니다.

지금까지 광주 금남로에서
MBC뉴스 송정근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