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선15 - 문재인-안철수, 광주 메시지는?

0
(앵커)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가
하루의 시간차를 두고
광주를 다녀갔습니다.

호남 민심을 향한 메시지는 무엇이고,
또 어떤 점이 달랐는지
비교해 봤습니다.

윤근수 기자

(기자)

개혁과 공정, 국민 통합,
호남의 압도적 지지와 대선 승리.

이건 두 후보가 공통으로 내놓은 메시지입니다.

호남 홀대론을 놓고는
시간차 공방이 오갔습니다.

◀SYN▶안철수
(선거를 이용해 호남 이용하는 후보 절대 안 됩니다.)

◀SYN▶문재인
(호남 차별, 인사 편중이라는 말이 다시는 나오지 않게 하겠습니다.)

진보 개혁의 정통성을 놓고는
저마다 강점을 내세우며
상대를 우회 공격했습니다.

◀SYN▶문재인
(저 문재인, 박정희 유신독재와 맞서 싸웠습니다. 5.18 때 구속됐습니다.)

◀SYN▶안철수
(저는 어느 누구에게도 신세진 적 없습니다. 경제적 정치적으로 자수성가한 사람입니다.)

상대 후보의 확장을 견제하려는 시도도 엿보였습니다.

◀SYN▶문재인
(누가 끝까지 촛불과 함께 했습니까?)

◀SYN▶안철수
(계파 패권주의 세력에게 또 다시 나라 맡길 수 없습니다.)

그러면서 후보들은 물었습니다.

◀SYN▶안철수
(미래의 적임자 누구입니까?)

◀SYN▶문재인
(누가 안정적으로 국정을 이끌 수 있겠습니까?)

문 후보는 한전 공대 설립 등을
추가로 공약한 반면,
안 후보는 이번 유세에서
추가 공약을 내놓지는 않았습니다.

지원군들의 면면도, 군중의 규모도 달랐습니다

문 후보 유세에는 경선 당시에는 적이었던
박영선 선대위원장과
DJ의 아들, 타이거즈 감독 등이 함께 했고,

안 후보 유세에는 박지원 대표와
정동영 선대위원장 등
현역 국회의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엠비씨 뉴스 윤근수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