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5.18 조사위원 추천 또 미뤄

0
◀ANC▶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을 또 미뤘습니다.

"진상 규명을 방해하지 말고
차라리 추천권을 반납하라"는
비판이 잇따랐습니다.

보도에 김인정 기자입니다.

◀VCR▶

자유한국당이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 추천을 또 미뤘습니다.

당초 새로 취임한 나경원 원내대표가
오늘(7)까지는 추천하겠다고 공언했지만,
한국당 내부 이견이 크다며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INT▶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기존 원내 지도부 추천 명단에 대해) 추가 모집 필요성을 제기하는 의원님들도 많이 계셔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된 위원 선정 문제는 조금 더 조율하기로 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5.18 조사위원을 쉽사리 결정을 못하는 건
한국당 내부의 5.18 에 대한
인식차가 상당하기 때문입니다.

특히 5.18 당시 북한군 개입설이
갈등의 핵심 쟁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른바 비박계에서는
5.18의 대표적 가짜뉴스로 꼽혀온
북한군 침투설에 반박해온 보수논객을
위원으로 추천하려는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지만,

북한군 침투설을 규명하자는 친박계 등은
이에 강력히 반대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당은 당초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극우논객 지만원 씨를 후보로 거론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위원 추천을 이렇게 지연시키는 건
진상규명 방해라며 한국당 몫
위원 추천을 반납하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계엄군의 시민학살과 암매장, 성폭행 등
국가폭력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출범해야 할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자유한국당의 시간 끌기 때문에
첫 발도 못 떼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