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1주기]4 - 잠 못 이루는 동거차도

0
◀앵 커▶
사고 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섬이죠.
동거차도 주민들은
만사를 제쳐두고 현장으로 달려갔지만
속수무책으로 참사를 지켜봐야 했습니다./

잊을 수 없는 그날의 기억 때문에
주민들은 잠 못 이루고 있습니다.

문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120여 명이 사는 작은 섬, 진도 동거차도

세월호 사고 직후 주민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사고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한 명이라도 더 구했더라면...

제대로 손을 쓸 수 없었던 상황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인터뷰▶ 장원희
/1년이 다가오니까 더 드는데 세월호 안에
아이들이 있는것을 알고 갔으면 줄이라도
가지고 들어가서 (더 많이 구조했을텐데..)//

섬 잔등에 서면 세월호 침몰 해역이 바로
보입니다.

1년이란 세월이 흘렀지만
주민들은 그날의 기억이 엊그제처럼
생생합니다.

◀인터뷰▶ 임화단
/너무 마음이 아프죠. 시신이라도 찾은 가족은
그래도 좀 나을텐데.. 못찾은 애들 가족들은..
너무 마음이 아프죠..//

동거차도는 세월호 사고 이후 많은 것이
변해 버렸습니다.

미역양식과 멸치잡이까지..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주민들...

희생자 가족을 생각하면 조심스러울 수 밖에
없지만 하루하루 살아가기가 막막하기만 합니다

◀인터뷰▶ 김순희
/올해는 또 안팔릴까봐. 안찾아 줄까봐 이쪽
수산물을... 그래도 또 걱정이고.//

생계 걱정과 1년 전 그날의 기억을 뒤로 하고
동거차도의 하루가 저뭅니다. (효과)

동이 튼 이른 아침...

오늘도 바라보기조차 버거워진 바다와 함께
하루를 시작합니다.
mbc뉴스 문연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