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전당 완공-3..운영주체,방식 빨리 결정돼야

0
(앵커)

국립 아시아문화전당의 공사가 끝나고
내년 9월 문을 열 예정이지만
전당을 운영할 책임 조직은
아직도 구성되지 않고 있습니다.

조직의 형태와 운영 방식을 둘러싼
정부와 지역사회의 이견이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이계상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 전당 운영조직은
4명의 예술감독과 6개 본부,
21개 팀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정규직 420여 명에다
시간제 근로자 3백 여명,
자원봉사자 2백 여명이 채용됩니다.

직원의 60퍼센트는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될 예정입니다

문제는 조직 구성의 근거가 되는 법안이
10개월 가량
국회에 계류 중이라는 점입니다.

전당 운영 주체를
특수법인에 위탁하자는 정부 법안과
국가가 직접 운영하도록 하는
대체 법안이 경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수법인화 하자는 정부는
전당 운영의 전문성과 효율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반면 지역 문화계와 정치권은
전당 운영을 법인에 맡기면
안정적인 재정 지원이
어려워 질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INT▶박혜자 의원/새정치민주연합
"아시아문화중심도시가 내년에 개원을 하면, 이
것은 초기가 되는 겁니다. 그러기 때문에 이것
이 정착되기 이전 단계로 국가에서 책임을 지고
국가 소속기관으로서 끌고 가주는 것이 필요한
거죠"

대체법안을 발의한 박혜자 의원은
다음달 5일 대정부 질의와
11일 법안심사 소위에서
전당 운영주체 문제를
본격적으로 거론할 예정입니다.

12월 7일까지인 이번 정기국회 안에
어떤 식으로든
법안이 처리되지 않으면
내년 9월 개관은 차질을 빚을 수도 있습니다.

문화전당의 성공적인 개관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답을 찾는 일이
이제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됐습니다.

엠비씨 뉴스 이계상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