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상생1 - 광주-무안공항 2021년까지 통합

0
◀ANC▶
앞으로는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나 서울에 가려면
무안공항을 이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광주공항의 민간공항 기능이
2021년까지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됩니다./

광주시장과 전라남도지사가
'조건 없는 통합'을
오늘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먼저 박수인 기자

◀VCR▶
김포와 제주로 일주일에 130여 차례
비행기를 띄우고 있는 광주공항.

10년 전 국제선 기능이 폐지된 뒤로도
저비용 항공사가 잇따라 취항하면서
연간 2백만 명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광주공항의 국내선 기능도
3년 뒤인 2021년까지
모두 무안공항으로 통합하기로
광주시와 전라남도가 합의했습니다.

◀INT▶
이용섭 광주시장/
"무안공항이 서남권 대표공항으로 발전하는
큰 발걸음을 내딛는 것일뿐만 아니라
민선 7기 광주전남 상생발전의 첫 모범사례로.."

이에따라 1949년
처음 민항기가 취항했던 광주공항은
개항 70여년만에 민간공항 기능이
사라지게 됐습니다.

광주공항이 이전 통합되면
현재 30만명 안팎인 무안공항 연간 이용객은
단숨에 24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입니다.

◀INT▶
김영록 전남지사/
"광주민간공항과 무안국제공항 통합 발표를 통해 앞으로 더욱 무안 국제공항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광주공항을 이용해온 시민들의 불편은
어느 정도 불가피합니다.

특히 무안공항을 경유하는 호남선 KTX가
2025년에 완공된다는 점에서
그 사이에 광주와 무안공항을 연결하는
대중교통편을 확충해야 할 필요성도 커졌습니다

광주공항의 '조건 없는 이전'을 통해
돌파구를 찾은 광주시와 전남도는
함께 실무협의회를 꾸려
공항 통합을 추진하고,
이후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김인정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