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와 일자리4 - 서둘러 달라..민주당의 속내는?

0
(앵커)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 수차례에 걸쳐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속도를 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렇게 서두르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어떤 이유 때문인지
정용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홍영표 원내대표도
이제는 광주형 일자리를
매듭지어야 할 때라며
조속한 마무리를 당부했습니다.

다음달부터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심의가 시작되는 만큼
시간이 없다는 겁니다.

광주에서 합의도 안된 사업에 대해
예산 협의가 가능하겠냐는 이유에섭니다.

◀INT▶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광주에서 빠른 시일 내에, 1-2주 내에 결론을 내리지 않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사업도 확정이 안 됐는데 예산을 주는, 그런 건 없습니다"

만약 내년에 예산 배정이 안될 경우
사업 시행이 어려워지고
광주형 일자리가 좌초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일이 민주당의 심장부인
광주에서 벌어진다면
민주당과 정부는
크나큰 정치적 타격이 불가피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 일자리 공약이었던
광주형 일자리가
정권 초반에 바로 성과를 내줄 걸로 알았는데,
그렇지 않은 것도
민주당은 답답해 하고 있습니다.

또 조선업처럼 국내 자동차 산업도
빨간불이 켜진 상황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새로운 활로를 만들고
선도적인 모델로 성공시켜
전국화하고 싶은 속내도 있습니다.

◀INT▶ 이해찬 민주당 대표
"그 지역에 맞는 맞춤형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그런 선도적인 사례가 될 거라고 지금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민주당과 정부가
분명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광주가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라고
거듭 강조하는 것을 보면
광주형 일자리가
이제 광주만의 일이 아닌 건 분명해 졌습니다

엠비씨 뉴스 정용욱입니다.

◀ANC▶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