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연대 대구 확진자 광주에서 첫 퇴원

◀ 앵 커 ▶

대구 환자들이 병상이 없어 애태울 때,
광주시가 대구와의 우정을 뜻하는
'달빛동맹' 정신을 발휘해
대구 환자들을 선뜻 받아들였죠.

이렇게 광주로 와 치료를 받은
대구 확진환자 가운데,
오늘 첫 완치자 가족이 나와 퇴원했는데요.

이들 가족은, 광주시민들의 배려에
진심어린 감사를 전했습니다.

김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광주의 감염병 전담병원인
빛고을 전남대병원 앞이
이른 아침부터 북적거립니다.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하는 대구 일가족 4명을
병원 관계자들이 배웅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일주일 전
방호복으로 온몸을 꽁꽁 감싼 채
구급차로 2시간을 달려 광주로 왔습니다.

증상이 가벼운 상태였던 아버지와 두 아들,

그리고 비교적 증상이 심해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은 어머니까지 4명 모두
말끔하게 나았습니다.

대구에서 입원조차 할 수 없어
발만 굴렀던 가족들은,
자신들을 따뜻하게 맞이해 치료해준
광주 시민과 의료진에게
진심어린 감사를 표했습니다.

◀SYN▶ 퇴원 가족
"따듯하게 맞아주시고 힘 주셔서 빨리 나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너무 감사 드리고, 저희도 퇴
원해서 광주를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열과 성을 다해 치료에 전념한 의료진들은
오히려 힘든 격리 치료를 잘 참고 견뎌줘
고맙다며, 이들 가족에게 선물을 건넸습니다.

선물에는, 앞으로 즐거운 일만 있기를 바란다는
간호사들의 손편지도 함께 담겼습니다.

광주시 공무원들은
나눔의 상징인 주먹밥과 김치를 챙겨주며
배웅했습니다.

◀INT▶ 이용섭 광주시장
"지금처럼 대구시민들이 어려울 때가 없을 것입
니다. 이럴 때 나눔의 손길을 내미는 것이 광주
가 가야할 길이고 광주다움이고 나눔과 연대의
광주 정신을 실천하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달빛동맹 정신에 따라,
광주로 와 입원 치료를 받은
대구 확진자는 7가족, 19명.

광주시는, 오늘 퇴원한 4명 외에
6가족 15명의 환자도 상태가 좋아져
완치 판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엠비씨뉴스 김철원 입니다.

◀ANC▶
◀END▶
◀VCR▶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