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화순탄광, 안전사고 늑장신고 논란

0
(앵커)
이틀 전 화순탄광에서
석탄을 실어나르는 궤도열차가 추락해
50대 직원이 숨졌습니다.

그런데 회사는 사고가 났는데도
경찰과 소방서에 신고를 하지 않아서
대처가 적절했는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남궁 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탄광에서 광부들이 캐낸 석탄을 실어나르는 궤도열차가 심하게 찌그러졌습니다.

이 차량을 타고 가던 58살 은 모씨가
사고를 당해 숨진 것은 저녁 6시쯤입니다.

(C.G)
저녁일을 하기 위해 혼자 8칸짜리
빈 열차를 타고 내려가다
열차와 열차를 연결해주는 연결고리가
끊어져 추락한 것입니다.

그런데 사고 직후 회사측의 대응이 논란입니다.

혹시 또다른 사고로 이어지거나 추가 인명피해가 날 수도 있었지만

(스탠드업)
화순광업소는 사고가 났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도 119에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사고초기에 출동해 현장조사하는 게 사고원인규명에 중요하지만 경찰에도 사고발생 3시간 가까이 지난 시점에서야 신고했습니다.

회사측은 신고해봤자 구조구급활동에 별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화순광업소 관계자
"119와도 우리 직원들 있어야 접근 가능하고 자체적으로 구급함이 있다"

탄광 구조를 훤히 아는 직원들로 구성된 대응팀이 나서는 게 훨씬 낫다는 겁니다.

하지만 비전문가들의 자체적 대응은
사고 은폐 논란을 낳을 수 있고
응급환자들에게 절대적인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습니다.

(인터뷰)허탁 전남대학교 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중증외상은 1시간이 골든 타임이고 119에 바로 신고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위험한 환경에서 힘든 일을 하는 광부들은
항상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에 의존하지 않겠다는
회사측의 대응이 자칫 더 큰 피해를
부르지나 않을지 걱정됩니다.

MBC뉴스 남궁 욱입니다.


◀ANC▶
◀VCR▶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