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시즌 2 '기대감'

0
(앵커)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분산시키는
혁신도시 시즌2(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습니다.

새로운 기관의 이전과 함께
빛가람 혁신도시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계상 기자..

(기자)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따라
수도권에 있는 공공기관 가운데 120여 곳이
지방에 추가로 분산 배치될 예정입니다.

이른 바 혁신도시 시즌 2를
정부와 여당이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로 한 것입니다.

광주시와 전라남도는
이미 빛가람 혁신도시로 이전해온 기관들과
관련성이 높은 기관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유치전을 펼칠 계획입니다.

(c.g)
/한국 스마트그리드사업단과 데이터진흥원,
문화관광연구원 등 10여개 공공기관이
기존 이전 기관들과 연관돼 있고,
해양환경관리공단 등도 농수산의 메카인
전남에 필요한 기관이라는 점에서
20여 개 기관을
빛가람 도시로 옮겨주길 요청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기존 기관과 연계된 기관들 위주로 유치 노력"

혁신도시 시즌 1이
기반시설 구축과 공공기관 입주 등
외형적인 틀을 잡는 것에 치중했다면
시즌 2는 혁신도시 활성화와
내실을 다지는 기회가 돼야한다는 지적입니다.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을 마지막으로
빛가람 혁신도시 시즌 1이 마무리됐지만
정주여건 등은 여전히 미흡하기때문입니다.

(전화 인터뷰)-동신대
"교육환경과 SRF 등 선결 과제가 처리돼야"

혁신도시 시즌 2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취지를 제대로 살리려면
기관 이전과 함께 빛가람 혁신도시를
자족형 거점도시로 성장시킬 대책이
뒷받침돼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있습니다.

MBC뉴스 이계상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