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장맛비 피해 잇따라..약한 비 계속

0

◀ANC▶

주말 동안 내린 장맛비에
전남 곳곳에서 침수와 토사붕괴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장마전선이 중부지역으로 북상하면서
빗줄기는 점차 약해지고 있습니다.

양현승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무너져 내린 흙더미를
중장비가 걷어내고 있습니다.

갑자기 시간당 40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쏟아지면서 산 아래 텃밭과
지붕 위로 토사가 밀려든겁니다.

◀INT▶ 최부임/해남군 삼산면
"놀라서 와보니까 다리도 묻히고..
나 안 죽느라고 다행이지"

인근 주택 바로 옆 밭둑도 무너져내렸고,
계속된 비에 주민들은 마을회관으로
피신해야 했습니다.

◀INT▶ 선미아/해남군 삼산면
"무서웠죠. 시냇물 흐르듯이 비가 흘러서"

오늘 새벽까지 신안 가거도에 113.5,
무안 95, 영암 94.5, 목포 70밀리미터 등
대부분 지역에서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도심에서도 강한 비바람에 철거를 앞둔
슬레이트 지붕 건물 벽면이 뜯기는 등
주민들의 불안감도 고조됐습니다.

◀INT▶ 박선이/목포시 유달동
"어르신들은 비 오면 못나가요. 무서워서"

장성과 담양 등에서는
비닐하우스가 침수되거나 파손됐고,
해남과 무안, 영암에서는 농경지도
침수 피해를 입었습니다.

주택 침수와 담장 붕괴,가로수가 쓰러지는
피해도 잇따라 접수되고 있습니다.

◀INT▶ 조태용/전라남도 자연재난과장
"이틀 동안 비가 더 올 전망이니
기상정보 유의..피해도 바로 신고해야"

전남에 내려졌던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으며,
비는 그쳤다 내렸다를 반복하면서 모레(6)
저녁까지 약하게 계속되겠습니다.

MBC뉴스양현승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