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배추파동 초읽기..심상치않은 가격 폭락

0
◀ANC▶
김장에 쓰일 가을배추 출하가 다가오고
있는데,
하락한 배추가격이 더 떨어질 까 우려됩니다.

강원도 준고랭지 배추가 아직도 시장에
나오고 있고 가을배추도 과잉 생산이
불가피합니다.

양현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전남의 한 가을 배추밭.

스프링클러가 바쁘게 돌며 배추에
물을 주고 있습니다.

아직 속이 여물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3주 가량 뒤인 다음달 10일
무렵이면 출하가 시작됩니다.

농민들은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INT▶김재봉 / 해남 화원면
"다 올랐는데, 작물값만 그대로"

현재 배추 1포기 도매가는 평년보다
5백원 싼 천3백원 대.

강원도 고냉지 배추가 늦게까지 출하되면서
빚어진 문제인데,
가을 배추 출하시기까지 겹치면 더 큰 폭락이 우려됩니다.

지난해 배추값 폭락에 전남을 비롯한
전국의 가을 배추 재배면적은 지난해보다
소폭 줄어든 상태.

(S.U)하지만 제때 비가 내리는 등
배추 생육에 좋은 날씨가 계속되면서
과잉 생산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상인들은 밭떼기 거래를 취소하고 있고,
김치시장 위축으로 농협마저 계약재배를 줄여
30% 배추밭만 판로가 확보됐습니다.

◀INT▶김효남 전남도의원
"박근혜 정부 들어서 수입량이 너무 많아"

더 큰 문제는 뚝 떨어진 배춧값이
전국 생산량 90%에 이르는 전남의
겨울배추까지 영향을 미칠 우려가
크다는 겁니다.

정부가 다음달 말까지 10만톤 산지 폐기를
하기로 하고, 김장김치 담그기 운동을
벌이기로 했지만 배춧값 안정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미지숩니다.
MBC뉴스 양현승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