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기능성 김치로 틈새시장 공략

0
◀앵 커▶
식당이나 휴게소 등지에서 중국산 김치를
흔히 접할 수 있는데요..

값싼 중국산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국내 김치생산업계가 기능성 김치 개발 등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문연철기자입니다.

한 해 국내에 수입되는 중국산 김치는
20만여 톤, 1억 달러를 넘습니다.

국내 김치시장의 점유율이 30%를 넘어섰고
식당 등 대량 소비처는 오래 전부터
중국산 김치가 점령했습니다.

값싼 중국산에 치이고 국내 김치소비량마저
감소하면서 국내 김치생산업계가 설 곳을
잃었고 도산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배추 주산지인 해남의 한 김치가공공장이
소비자 기호에 맞는 기능성 김치 개발로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섰습니다.

삼채잎 김치와 장아찌, 한약재를 첨가한
총명김치를 개발하고,

황산화 성분이 들어있는 베타카로틴 배추,
당도가 높고 아삭 아삭한 스테비아 배추를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서정원 화원농협장
"베타카로틴 성분이 함유된 항암배추를
계약 재배해 기능성 김치로 만들어 소비자
욕구나 기호에 맞는 김치제품을
생산하려고 합니다."

독일에 이어 발효식품에 대한 규제가
까다로운 중국에도 볶은 김치를 수출하는 등
해외 시장 개척에도 눈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S/U) 차별화된 김치 개발과 틈새시장 공략으로
김치종주국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문연철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