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염 가격 상승.. 생산자들은 울상

0
           ◀앵커▶
천일염 가격이 지난해보다
4배 이상 올랐습니다.
 
하지만 정작 소금 생산자들은
내다팔 소금이 없다며 울상인데요.
 
어찌 된 일인지,
김 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리포트▶
 국내 천일염전 가운데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태평염전입니다.
 소금창고의 문을 열어봤습니다.
 
 장마가 끝난 뒤 소금을 집중적으로 생산해
창고를 가득 메워야하지만 소금은 창고의
1/3가량 정도만 차 있습니다.
 
 20킬로그램 소금포대 40만 개를
저장할 수 있는 또 다른 창고에 문을 열어봤습니다.
 
(기자출연)예년 같으면 생산된 소금으로 가득 차 있어야 할 이 창고가 보시는 것처럼 텅
비어 있습니다.
 
◀INT▶박나영 신안군 천일염관리팀장
"신안군에서 소금생산량이 약 23만 톤 정도 생산됩니다. 그런데 올해는 그것의 절반 수준
밖에 생산되지 못했습니다."
 
 전국 소금 생산량의 70%를 차지하는
신안군의 소금생산량이 이처럼 저조한 이유는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와 연이은 태풍
때문입니다.
 
(C/G) 소금생산량이 뚝 떨어지면서
올해 소금가격은 지난 9월 기준 9천백91원까지 치솟았습니다.
 
 지난해 최저가격보다 4배 이상 뛰었지만
생산자들은 내다팔 소금이 남아있지 않아
허탈하기만 합니다.
 
 장마를 앞두고 봄에 생산된 소금을 모두
처분한데다 기상이변으로 8월과 9월 소금생산을 하지 못했습니다.
 
◀INT▶박형기 신안 천일염 생산자
"불행히들도 저희들 같이 1차 산업에 종사하는 생산자들은 정말로 피눈물이 날 정도 입니다."
 
 곤두박질치던 소금가격이
모처럼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생산자들은
이번에도 역시 그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MBC NEWS 김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