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 총량제 시험대

0
◀ANC▶
제주도는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교통 혼잡과 자연환경 훼손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런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렌터카와 한라산 탐방객 등을
일정 수준으로 제한하는
'관광 총량제'가 실시된다고 합니다.

이소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관광객과 차량 증가로 인한
교통 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전국 처음으로 지난해 9월 도입한
렌터카 총량제.

제주지역 렌터카 3만 2천대를
적정 수준인 2만 5천대로 낮춘다는 목표아래
오는 6월까지 7천대를 감차할 계획입니다.

올해 상반기까지 자율 감차 기간이지만
지금까지 실적은 993대로
목표치인 7천 대의 14% 수준에 불과합니다.

렌터카 업계에서는
업체별로 감차 비율의 형평성에 문제가 있고
차령 제한으로 자연 감차를 유도할 수 있다며
감차를 꺼리고 있습니다.

◀INT▶ 진영한 / 00렌터카 대표
"(렌터카는) 5~8년이라는 영업 허가 기간이 있는데 3년도 안 된 차량을 갑자기 줄이라고 하는 것은 강제 감차이며, 기간만 돼도 자연 감차가 분명히 되는데 그런 부분에 불만을 갖고 있는 거죠."

하지만 제주도는
제주특별법에 근거해 시행하고 있는 만큼
법적인 문제가 없고,
감차에 참여하지 않은 업체에 대해서는
보조금 지원을 제한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INT▶ 좌정규 제주도 교통정책과장
"(지속적으로) 방문 독려하는 한편, 2월에는 수급조절 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적극적으로 안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연간 100만 명이 넘는 많은 탐방객으로 인해
한라산 환경 훼손이 심각해지자
탐방객을 제안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올해 10월부터 석달동안
정상까지 가는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 등 2개 코스에 한해
예약제를 시범 운영한 뒤
내년부터 본격 시행합니다.

◀INT▶ 김태윤 박사 / 제주연구원
"예약제를 통해서 환경을 가치있게 보전하면서 생태계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느끼게 함으로써 총량 관리제, 입장료 등을 징수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입니다."

제주를 찾는 관광객은 연간 천500만 명.

교통과 환경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관광 총량제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S.U) 올해 처음 실시하는 총량제가
관광 수급 조절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소현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