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농업, 융복합 산업화 시도

0
           ◀앵커▶
전남의 농업인들이
융복합 산업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
 
전남도는 앞으로 2년 동안 융복합 농업인을
5백 농가로 까지 확대 육성할 계획인데요.
 
위기에 처한 전남 농업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김주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리포트▶
광양시 광양읍의 천2백여 ㎡ 면적의
새싹삼 재배 농원.
 
대기업을 퇴직한 뒤 지난 2012년 귀농한
황재익 대표는
연간 2톤 가량의 새싹삼을 생산하면서 
성공적으로 농촌에 정착한 귀농인입니다.
 
이제 연 매출액 만도 3억 여원에
이르고 있습니다.
 
황대표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이제 새싹삼 재가공 시설을 갖춰
분말 인삼차 등 가공 제품 생산을 시작했습니다
 
또, 한발 더 나아가 이제 소비자가 찾아오는
농장도 시도하고 있습니다.
 
농업의 융복합 산업화를 시도하고 있는 겁니다.
           ◀INT▶
"저도 귀농해서 1차 산업에만 생산에만 몰두하다보니까 수익성에 한계가 있더라고요.그래서 부가가치를 올리기 위해서 제조 가공이라던가 체험활동 이런 것들을 같이 병행하고 있습니다."
전남지역에 황대표와 같은 농촌융복합산업인은
지난 달 말 기준 298명입니다.
 
전남도는 농촌 융복합산업이
도내 농업인들의 실질적인 소득 증대와
지역 경제에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INT▶ 2'24"~
"저희 도에서는 9월 말 현재 298개소를 선정하였으며 금년 말까지 300개소를 선정하고, 아울러 2021년까지 400개소, 2022년까지 500개소를 선정하여 농촌융복합인을 적극 선정 홍보할 계획입니다."
 
수입 농산물과 기후 위기 속에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는 전남의 농산업.
 
전남 농업인들의 융복합 산업화 시도가  
중장기적으로
전남 농산업의 자생력을 키우는  
자양분 역할을 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MBC NEWS 김주희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