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14년 만에 모습 드러낸 거대 고인돌

0
◀ANC▶
장흥 탐진강에 14년 전 댐이 건설되면서
국내 최대 고인돌인 '배바위'가 수몰됐습니다.

그런데 최근 몇년째 계속된 가뭄으로
장흥댐 수위가 낮아지면서
14년 만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문연철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지난 2004년 장흥댐 건설로 생긴 담수호,

최근 수년째 수위가 크게 낮아지면서
나룻배 모양의 큰 바위 하나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높이 2미터, 길이 9미터, 덮개석 무게만
2백 톤에 달해 국내에서 발견된 최대 크기의
고인돌로 꼽힙니다.

◀INT▶ 이상석 장흥군 학예연구사
"그 당시에도 (배바위는) 최종적으로 다 조사하지못했습니다. 여러 이유가 있었겠지만 향후 여건이 마련된다면 추가 조사가 이뤄졌음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배바위로 불렸던 이 고인돌은
댐 건설 당시 이전하면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로 수장됐습니다.

그리고 14년 만에 오랜 가뭄으로
담수호 수위가 낮아지면서 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수몰민들은 어릴 적 놀이터이기도 했던
배바위가 반가우면서도 수몰된
고향마을 생각이 더욱 간절해집니다.

◀INT▶문준일 (장흥군 유치면/수몰민)
"저 돌은 내려다보니깐 작게 보이지만 3,40명이거기(배바위 위)에서 점심 먹고 계모임했던 것이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다가오는 장마와 태풍으로 배바위는 또다시
물에 잠기고 다음 만남을 기약할 수 없지만
수몰민에겐 잊지 못할 큰 위안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MBC뉴스 문연철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