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누구를 위한 도로공사?..장흥 국도 23호선

0
◀ANC▶
장흥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던
국도 확장공사 시행됐지만
오히려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습니다.

안전 관리가 부실해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국가사업이라는 이유로
장흥군은 손을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

문연철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장흥교에서 장흥대교까지 국도 23호선
8백여 미터를 4차로로 넓히는 공사 현장입니다.

탐진강쪽 천변에 교량을 세워
도로를 확장하는 것으로 3년 전 착공됐습니다.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공사라 처음엔
큰 기대를 모았지만 지금은 주민과
인근 상인들의 민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S/U) 신설 도로와 기존 도로
이렇게 아무런 안내도 없이 함께 통행되면서
특히 초행길 운전자들이 사고위험에
노출돼 있습니다.//

도로 일부가 일방통행으로 바뀌었지만
통제 인원은 물론 진입을 금지하는 안내판 조차
설치하지 않았습니다.

취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역주행하는 차량들이 자주 발견됐습니다.

실제 지난 3월에는 길을 건너던 80대 할머니가 차에 치여 숨지는 등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가 발주한 사업이라
자치단체는 손을 쓰지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SYN▶ 장흥군청 관계자
" 사실상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

상인들의 영업 피해도 큽니다.

가게 앞 도로가 일방통행으로 지정된데다
곳곳이 파헤쳐진 채 방치되면서
손님들의 발길도 크게 줄었습니다.

◀INT▶ 이영중 (커피숍 사장)
" 길도 막히고 손님들이 오기 힘드니깐"

원청과 하청업체 간 갈등으로 석달 가량
중단됐던 공사가 며칠 전 재개됐지만
장흥군은 두달 밖에 남지않은 물축제가
걱정입니다.

공사현장이 축제장 길목인데
공정이 늦어지고 다가올 장마철을 감안하면
7월까지 공사를 마칠 수 있을 지는
미지수입니다.

또 확장된 도로가 기존 도로보다 높은
기형적인 형태여서 완공되더라도
사고 위험과 함께 도심 경관을 해칠 것이란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문연철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