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선원 구하기 너무 힘들어요"

0
◀ANC▶

이처럼 거친 바다에서
조업하는 어선들은 사고가 잦고,
노동 강도 역시 강해서
선원 구하기가 보통 일이 아닙니다.

특히 젓새우잡이 어선은
어려움이 더 큰데요..
각종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그 실태를
박영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30년 넘게 젓새우 잡이 어업을 하고 있는 어민
장근배 씨.

선원을 구하지 못해 출어를 늦췄습니다.

◀INT▶장근배 *젓새우잡이 어민*
"(젓새우잡이) 배 척수가 많은데 선원 숫자가
부족하기 때문에 서로 경쟁관계가 심해졌습니다.그래서 선원 구하기가 힘듭니다. 지금"

현재 신안과 목포 등 전남 해역의 젓새우잡이
어선은 221척.

한 척당 7명 안팎이 조업 인력이 필요하지만
날이 갈수록 선원구하기가 어렵습니다.

금어기인 8월 한 달을 빼고 거의 배 위에서
생활하는데다 물 때에 맞춰 조업을 하다보니
다른 어선들보다 조업 강도가 높기때문입니다.

직업소개소를 통해 1년치 임금으로 3,4천 만 원 씩을 미리 줘야 겨우 선원을 구할 수 있습니다.

돈도 돈이지만 어렵게 구한 선원이 승선 전
잠적을 해버리거나 다른 어선들과 이중,삼중
계약을 하는 사례가 연간 보통 수십건 씩
발생하고 있습니다.

◀INT▶한재연 *젓새우잡이 어민*
"그게 (잠적한 선원이) 2명,3명 돼버리면 벌써
선주들은 6천만 원에서 1억 원까지도 순간 피해를 보고, (다른 선원 구하려면) 그 돈이 또
필요하게 되고 해서..."

이같은 문제가 발생해도 당사자간 계약이라는 이유로 상당수 직업소개소가 즉각적인
책임을 지지 않아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INT▶김일정 *젓새우잡이 어민*
"안 좋은 일이 생겼을 때 신고하는 선주라고
하면 어떤 (직업) 소개소에서 저한테 사람(선원)을 주겠습니까."

2-3명의 외국인 선원을 지원받는다지만 중도
이탈자가 너무 많아 별 효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젓새우잡이 어민들의 고민을 더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영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