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석탄부두 랜드마크로'..삼학도 대변신

0
(앵커)
 목포 삼학도 옛 석탄부두 부지에
국제 규모 행사 유치가 가능한 컨벤션센터와
호텔 등 최고급 휴양시설이 추진됩니다.
 
 민간자본 공모를 통해
목포의 새로운 랜드마크를 만들겠다는
계획입니다.
 
 박영훈 기자입니다.
 
(기자)
 목포 삼학도의 옛 석탄부두입니다.
 
 지난 1985년 만들어졌지만 물량감소와
삼학도 복원화 등의 영향으로
올 연말이면 기능이 공식 폐쇄됩니다.
          
◀INT▶박상률 *시민*
"어차피 삼학도에 공원을 조성했으니까 같은 취지의 다른 시설들이 들어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은 하죠"
 
 목포시는 석탄부두 자리에 친수공간과
최고급 휴양시설을 추진합니다.
 
 C/G]대-중-소 삼학도 전체 면적은 57만 4천여 제곱미터. 이가운데 휴양시설이 조성되는
면적은 육지 8만 7천 제곱미터와 공유수면
9만 5천제곱미터입니다.
 
 C/G]옛 해경부두에서 석탄부두까지 이어지는
부지의 절반 정도를 활용해 목포지역
첫 4성급이상 호텔과 국제규모 행사를 치를
컨벤션 등 필수 시설을 만든다는 구상입니다.
 
 나머지 면적은 시민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갖춘 해양 휴양 공간으로 꾸밀 예정입니다.
 
C/G]실제 지난 2월 인근 주민 설문조사에서도
체류형 관광 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습니다.
          
◀INT▶박재홍 *목포시 도심개발팀장*
"시민들에게는 휴식 공간을 제공하는 공원의 기능과 관광객들에게는 볼거리,즐길거리,먹을거리를 제공하는 관광지 기능을 부여해 삼학도 기능을 다변화한다면 관광 목포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업을 위해 필요한 민간 자본은
최소 천 5백억 규모.
 
 목포시는 연말 민간 사업 공모를 시작으로
부지 용도 변경을 거쳐 이르면
내년 말쯤 공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이와함께 기존 삼학도 공원은 사계절 꽃단지를
조성하는 등 시민 휴식 공간을 더욱 확충해
명실 상부한 목포의 랜드마크로 가꿔가겠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박영훈입니다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