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이달부터 조합장 선거 채비 본격화

0
◀ANC▶
다음 달(3) 치러질
전국 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불법 행위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특히 금권선거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한 단속과 함께
유권자들의 올바른 판단도
요구되고 있습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오는 3월 13일 실시될
제 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선거당국도 본격적인 채비에 나섰습니다.

이번 선거와 관련한 정보 제공과 함께
위법행위를 막기 위한 홍보활동도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
이와 관련해 지난해 9월부터 기부행위가 제한되고 있고 이번 달부터 후보자 등록과 선거운동이 예정돼 입후보 예정자들의 행보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
선거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선거관리위원회의 위탁선거가 실시되기까지
어려움도 많았습니다.

전국 1,300여 조합의 개별위탁선거를 통합하고
제각각인 조합장의 임기를 조율하기 위해
관련법까지 제정되면서 선거의 공정성이
담보됐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올해 예정된 제 2회 선거에서도
도내 농,수협과 산림조합 180여 곳에서
조합장이 뽑힐 예정이어서
유권자들의 표심향방도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그러나 공직선거와 달리 유권자가 제한적이고
후보자와 조합원 사이의 지연과 혈연 등
친분관계가 위법행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S/U)
특히 지난 1회 선거 당시 선거당국에 적발된
위반행위 가운데 매수와 기부 등 금품수수가
가장 많아 금권선거에 대한 단속도 강화됩니다.
◀SYN▶
문찬식 계장(전남선관위 홍보계):
세 개 권역으로 광역조사팀이 편성돼 있고요. 그리고 각 시,군에서도 공정선거지원단을 중심으로 각 조합별 위반사례라든지 신고제보를 접수해서 신속하게 대처할 예정입니다.

최근 위법행위 4건을 접수해 수사 중인 검찰도 전담반을 꾸려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
지난 1회 선거 때도 2명이 구속되고 30여 명이
재판에 넘겨지는 등 금품살포와 흑색선전이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조합의 예산과 인사권 등 막강한 권한행사가
가능한 인물을 뽑는 전국동시조합장 선거.

지역민이자 조합원인 유권자들의 신중한 한표와
꼼꼼한 감시가 올바른 선거문화 정착의
가늠자가 될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김종수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