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석유화학 주변 지원법 제정되나

0
◀ANC▶
각종 사고로 위험에 노출된
석유화학 주변지역 주민들을 지원하는
특별법 제정이 시급합니다.

전라남도가 의원 입법을 추진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전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지난해 여수산단 대림산업에서
폭발사고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여수산단 도로에서
탱크로리 염산 누출사고로 1명이 숨지고
주민 6명이 부상했습니다.

산단 주변 주민들은
이같은 크고 작은 사고로 항상 불안하다며
이주대책 등 안전한 생활권 보장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관련법 미비로 환경영향평가는 물론
주민 건강 역학조사조차 어려운 실정입니다.

이에 따라,산단 주변지역 주민들을 지원하는
특별법 제정 목소리가 높습니다.

◀SYN▶

도 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 데 이어,전라남도도
특별법 제정에 적극 나섰습니다.

전라남도는 김선동 전 의원의 대표 발의한
법안에서 근로자를 제외하고 주변지역만을
대상으로 한 법률안 초안을 마련해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전라남도는 석유화학 산단이 자리한
울산시,충남도와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해
의원 입법을 발의할 계획입니다.

◀SYN▶

정부가 특별회계로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댐과
원자력발전소 주변지역과는 달리
지원책이 전무한 여수 국가산단 주변지역,

효율적인 방재대책과 안전한 주거환경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더이상 늦출 수 없는
지역 현안이 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전승우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