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궂은 날씨 속 스포츠 열기

0
◀ANC▶

하루종릴 흐리고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지역 곳곳에서는 다양한 체육행사가 열렸습니다.

여수에서 열린 학생 태권도 대회장과
함평에서 열린 비치발리볼 경기장에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문형철 기자입니다.

◀VCR▶

시작 신호와 함께 어린 선수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태권도 품새를 선보입니다.

비록 초등학생이지만,
손끝 발끝, 동작 하나하나에는
어른 못지않은 절도가 묻어납니다.

두 명 가운데 한 명의 승자를 결정해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진 대결.

부모들은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자녀들을 응원합니다.

◀INT▶
"너무 긴장을 하면서 봤는데요.
아이들이 열심히 준비해줘서 무척 기특하고
자랑스럽습니다."

상대방의 허점을 노린 매서운 발놀림.

전남학생 종합체전 출전권이 걸려있는
겨루기 부문에서는 선수들의 투지가
더욱 빛났습니다.

◀INT▶
"앞으로 더 잘해서 대한민국을 빛내는 최고의
태권도 선수가 될게요."

--- Wiper ---

드넓게 펼쳐진 백사장에서는
여름 스포츠의 꽃인 비치발리볼 경기가
펼쳐졌습니다.

--- Effect ---

시원하게 내리꽂는 스파이크에
관객들의 함성이 터져 나옵니다.

한풀 꺾인 더위에
선수들의 몸놀림은 한결 가볍습니다.

◀INT▶
"날씨도 시원하고 모래도 부드럽고
운동하기 참 좋은 날씨입니다."

비가 내린 뒤 흐리면서 다소 선선했던 하루.

일요일인 내일(17) 광주&\middot;전남지역에는
구름이 많이 끼겠고,
낮 기온이 최고 31도까지 오르면서
오후에는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MBC NEWS 문형철입니다. ◀END▶

이전 게시물이 없습니다.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